“금리인상, 반등하던 경매시장에 찬물”

“금리인상, 반등하던 경매시장에 찬물”

수원화성신문 | 기사입력 2010/08/01 [20:50]

“금리인상, 반등하던 경매시장에 찬물”

“금리인상, 반등하던 경매시장에 찬물”

수원화성신문 | 입력 : 2010/08/01 [20:50]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조치가 있던 7월 수도권 경매 낙찰가율이 67.3%를 기록하며 올해 처음으로 70%선이 붕괴됐다고 부동산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이 밝혔다.
지지옥션에 따르면 71일부터 15일까지 집계된 수도권 경매 낙찰가율은 67.3%를 나타냈다. 지난 3년간 수도권 경매 낙찰가율이 70%를 밑돌던 때는 금융위기가 정점이던 200812월부터 20093월까지 4개월에 불과했다.
6월 저가 매물이 소진되면서 응찰자수와 낙찰가가 살짝 반등하는 기미를 보였으나 이번 금리인상 조치는 투자자들에게 부담으로 작용하면서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수도권 용도별 낙찰가율은 주거시설 77.9%(전월0.9%) 토지 67.9%(전월8.6%) 업무상업시설 56.6%%(전월4.1%) 로 전체적으로 전달대비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이로서 주거시설, 토지는 올해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 15일 감정가 98000만원에서 2회 유찰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입찰에 부쳐진 서울 강남구 도곡동 진달래아파트(전용면적 106.2)에는 3명이 응찰해 감정가의 72.1%7650만원에 낙찰됐다.


감정가 155000만원에서 2차례 떨어져 12일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경매된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파크뷰 주상복합(전용 139.7)에는 5명이 응찰해 감정가의 68.8%106660만원에 주인을 찾았다.
지지옥션 강은 팀장은 수도권 경매시장은 지난 6월에 일시적으로 반등을 보였지만 이달 금리인상 조치로 투자심리에 찬물을 끼얹은 격이 돼버려, 다시 언제쯤 터닝포인트가 될지 요원한 상태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원도시공사 "플라스틱 다이어트 함께해요"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부동산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