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만나는 시] 빈 자리

맹기호 | 기사입력 2018/08/23 [13:44]

[아침에 만나는 시] 빈 자리

맹기호 | 입력 : 2018/08/23 [13:44]

빈 자리
                             맹기호

 

뜻이 있어 마음을 모았더니
갈 데가 없다

 

강물은 흐르되 강은 그래도 있으니
마음은 어디 가고 뜻만이 남았구나

 

오늘 붓 들은 젊은이 있어
뜻마저 지워버리니

 

불붙던 예지는 통한을 생매장하고
응어리진 마음들이 커튼을 드리운다

 

아해야 탄생의 의미를 묻지 마라
우주는 말없이 넓고 별은 이미 빛나 있다

 

바라보자
바라보자

 

▲ 맹기호 시인     © 수원화성신문


55년 충남 아산출생, 경희대 졸업,97문예사조를 통해 문단에 나옴, 수원문인협회, 국제PEN한국본부 회원, 수원일요화가회장, 매탄고등학교장 역임, 경기마목교육발전협의회장, 시집 『그리워서 그립다』, 수원문학인상 수상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어르신들 ‘뇌 청춘’ 돌려주는 가을 운동회 열려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