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치매 어르신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도시 만든다”

치매 관리 선도도시 수원

조미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7/12 [14:12]

“수원시, 치매 어르신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도시 만든다”

치매 관리 선도도시 수원

조미영 기자 | 입력 : 2019/07/12 [14:12]

지난 4월 15일 수원 영통구보건소 대강당, 머리가 희끗희끗한 어르신 50여 명이 모여 열심히 발성 연습을 했다. 연습을 마친 어르신들은 지휘자의 손짓에 집중하며 환한 얼굴로 ‘봄처녀’, ‘얼굴’, ‘연가’ 등 가곡을 합창했다.

 

▲ 지난해 4월 영통구치매안심센터를 찾은 염태영 시장(오른쪽 2번째), 박능후 장관.     © 수원화성신문


■치매 어르신, 치매예방 프로그램 수강 어르신 등으로 이뤄진 합창단


‘영통 수다 하모니’의 첫 연습이 있던 날이었다. 영통구치매안심센터가 운영하는 영통 수다 하모니는 치매 어르신, ‘치매 고위험군’ 어르신, 치매예방 프로그램 수강 어르신, 치매 환자 가족 등으로 이뤄진 합창단이다. 단원 50명 중 치매 어르신이 13명, ‘치매 고위험군’ 어르신이 12명이다.

 

영통구치매안심센터는 치매 어르신과 환자 가족 치유 프로그램으로 합창단을 기획하고, 합창단 연습을 위한 피아노도 마련했다. 치매 어르신들이 즐겁게 수다를 떨며 노래를 불렀으면 하는 바람으로 ‘수다 하모니’라는 이름을 붙였다.

 

합창을 처음 해보는 어르신이 대부분이고, 첫 연습이었지만 분위기는 무척 좋았다. 김은경 골든 보이스 솔리스트 앙상블 대표가 합창단을 지휘하면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영통구치매안심센터 관계자는 “어르신들이 노래를 부르며 즐거워하셨다”면서 “지휘자의 열정적인 지도 덕분에 어르신들 반응이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노래 실력도 꽤 훌륭했다”고 덧붙였다.

 

수다 하모니는 한 달에 두 번 영통구보건소에 모여 연습을 한다. 어르신들이 선호하는, 누구나 쉽게 부를 수 있는 노래를 선정해 반복해서 연습할 계획이다. 두 번째 연습은 4월 29일이다.

 

수다 하모니의 1차 목표는 올 가을 열리는 ‘치매극복 실버합창대회’에 참가하는 것이다. 영통구치매안심센터는 합창단이 다양한 행사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해 어르신들의 자존감을 높여줄 계획이다. 단원은 수시로 모집한다.
 
■체계적인 치매 환자 지원 프로그램으로 호응 얻어


‘치매 관리 선도도시’로서 위상을 공고히 하고 있는 수원시는 영통구치매안심센터를 비롯한 4개 구 치매안심센터에서 체계적인 치매 환자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해 치매 환자와 가족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2016년 ‘수원시치매지원센터’라는 이름으로 개소한 영통구치매안심센터는 정부의 치매 국가책임제 시행에 따라 치매 환자 지원정책을 준비하 다른 지방자치단체의 본보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치매 관리사업에 이바지한 공적을 인정받아 지난해 9월 ‘치매우수프로그램 유공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받기도 했다.

 

지난해 4월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방문해 시설을 둘러보고, 프로그램을 체험했다. 박능후 장관은 “수원시가 치매 사업을 선도해 다른 지자체의 모범이 돼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영통구치매안심센터는 수다 하모니 합창단을 비롯해 경증 치매 환자 인지프로그램, 인공지능 로봇 ‘실벗’ 치매예방 프로그램, ‘기억청춘 학교’, ‘푸드 테라피 교실’ 등 다양한 치매 관리 프로그램과 ‘헤아림 가족 교실’, ‘자조 동아리’ 등 치매 환자 가족 모임을 운영하고 있다.


■치매안심센터, 치매 조기검진·치매환자 돌봄서비스 등 운영


2018년 개소한 장안구치매안심센터와 올해 문을 연 권선·팔달구 치매 안심센터도 ▲치매 조기검진·치매환자 돌봄 서비스 ▲인지기능 강화·치매예방프로그램 ▲치매환자 가족을 위한 심리상담 등 치매 어르신과 그들의 가족을 돌보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장안구치매안심센터는 경증 치매환자를 돌봐주고, 치료를 지원해주는 ‘안심 쉼터’를 운영해 호응을 얻고 있다. 전문가가 운동·회상 치료, 음악·미술·원예 치료, 원예현실인식훈련 등을 진행한다.

 

권선구치매안심센터는 사랑나무의료재단 서수원병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치매관리사업을 협력하고 있고, 팔달구치매안심센터는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과 업무 협약을 체결해 전문적인 치매 진단·치료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수원시보건소 관계자는 “치매 환자 쉼터와 치매 환자 인지강화 프로그램을 지속해서 확대할 것”이라며 “치매 환자와 그들의 가족들이 안심하고 살아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2018년 말 기준으로 수원시 65세 이상 노인 인구는 11만 7256명이고, 추정치매 환자 수는 1만 1172명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어르신들 ‘뇌 청춘’ 돌려주는 가을 운동회 열려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