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코로나 19 피해 중소기업 특례보증 3년→5년 연장

백군기 시장, 20일 시장실서 7개 은행‧경기신보와 협약 체결

허행윤 기자 | 기사입력 2020/02/20 [16:42]

용인시, 코로나 19 피해 중소기업 특례보증 3년→5년 연장

백군기 시장, 20일 시장실서 7개 은행‧경기신보와 협약 체결

허행윤 기자 | 입력 : 2020/02/20 [16:42]

▲ 20일 백군기 시장이 경기신용보증재단, 7개 은행과 특례보증 기간 연장 협약을 맺은 후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용인시 제공  © 수원화성신문


용인시는 20일 코로나 19로 판로가 막혀 경제적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에 금융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특례보증 기간을 3년에서 5년으로 연장키로 했다.

 

감염병 위기로 관내 수출‧제조 기업들이 심한 자금난을 겪고 있어 긴급 지원하는 것이다.

 

이와 관련 백군기 용인시장은 이날 시장실에서 변상목 경기신용재단 용인지점장과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IBK기업은행, KB국민은행, NH농협, SC제일은행 등 7개 은행 관계자와 이 같은 내용의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이들 기관은 코로나 19로 피해를 입은 관내 중소기업에 제공하는 특례보증 기간을 3년(1년거치 2년상환)에서 5년(1년거치 4년상환)으로 2년 연장해준다.

 

시는 이와 관련해 지원하는 이자차액 보전 기간도 기존 3년에서 5년으로 확대 실시키로 했다.

 

변상목 경기신용보증재단 용인지점장은 “이번 특례보증 기간 확대가 감염병 피해를 입은 용인시 중소기업들의 자금난 극복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주요 수출국가인 중국 판로가 막히면서 관내 중소기업이 자금 회수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을 반영한 것”이라며 “경기신용보증재단과 7개 금융기관이 신속하게 협의해 줘 감사하며 관내 기업들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시는 지난 10일 처인구 이동읍 진성테크에서 기업인 간담회를 열어 감염병 여파로 피해를 호소하는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선 부품 수급이 어려운 데다 수출 창구마저 막혔다며 대금회수가 안돼 자금 조달이 시급하다는 의견이 쏟아졌고, 백 시장은 함께 자리한 경기신보 관계자에게 보증기간을 연장해 줄 것을 요청한 바 있다.

 

한편, 시는 지난 3일부터 코로나 19 관련 관내 중소기업 피해신고센터를 운영해 19일까지 71건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시는 접수된 업체의 신용과 피해 규모에 따라 무담보로 한 업체당 최대 3억원까지 보증을 지원하고 연 2~2.5% 내외의 이자까지 지원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백군기 용인시장, 이동읍서 풍년기원 모내기 시연
1/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