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H, 일산테크노밸리 보상을 위한 기본조사 착수

‘20.12월 보상계획공고, ’21.2월 감정평가 실시, ‘21.4월 손실보상협의 시작

김미선 기자 | 기사입력 2020/10/06 [15:11]

GH, 일산테크노밸리 보상을 위한 기본조사 착수

‘20.12월 보상계획공고, ’21.2월 감정평가 실시, ‘21.4월 손실보상협의 시작

김미선 기자 | 입력 : 2020/10/06 [15:11]

 

GH(사장 이헌욱)는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도시개발사업 손실보상을 위한 토지 및 지장물 기본조사를 착수한다고 6일 밝혔다.

 

고양 일산테크노밸리는 고양시 일산서구 대화동 일원에 8200억원이 투입돼 85만㎡ 규모로 메디컬·바이오 및 미디어·콘텐츠, IT기업 등 첨단제조 및 지식기반용지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GH(65%)와 고양도시관리공사(35%)가 공동사업시행자로 참여하게 된다.

 

이번 토지 및 지장물 기본조사는 보상협의를 위한 필수적 사전절차로 사업지구에 편입되는 토지, 건물, 수목, 영업 등의 현황을 조사하는 것이며 향후 감정평가 대상 자료로 사용된다.

 

GH는 오는 11월까지 기본조사를 완료하고, 12월 보상계획공고, 21년 2월 감정평가를 실시하여 4월부터 손실보상협의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GH 관계자는 “열린 마음으로 주민들에게 먼저 다가가고 주민들과 함께 소통해 사업추진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용인시, ‘사랑의 열차’ 1일 힘찬 출발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