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제2의 정인이 나오면 안 돼… 행정과 지역사회가 함께 노력해야”

이상준 기자 | 기사입력 2021/01/15 [11:03]

이재명 “제2의 정인이 나오면 안 돼… 행정과 지역사회가 함께 노력해야”

이상준 기자 | 입력 : 2021/01/15 [11:03]

▲ 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캡처

 

이재명 경도지사가 정인이 학대사망사건을 두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아이들이 학대받지 않고 안전하고 행복하게 자라나도록>라는 제목의 글을 15일 올렸다.

 

이 지사는 “최근 우리에게 충격과 분노를 안겨준 정인이 사건은 개인의 악행 문제와는 별도로 학대 받는 아동을 보호하기 위한 사회적 안전망이 얼마나 중요한지 보여줬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아낌없이 사랑만 받아도 부족한 어린 아이에게 벌어진 비극 앞에 누구나 단순한 안타까움을 넘어선 깊은 책임감을 느꼈을 것입니다. 아이는 온 마을과 공동체가 함께 돌봐야 하는 존재이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기도는 2019년부터 전국 최초로 가정보호 아동의 성장환경 전수 조사를 시작했다”며 “지난해에도 10월부터 12월까지 가정보호 아동 11만 여명의 안부를 살폈다. 아동학대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다”고 말했다.
 
또한 “동네 사정에 밝은 통장과 이장님들께서 각 세대를 직접 방문해 아이들의 실제 생활여건을 살펴주셨다”며 “전문적인 판단이 필요한 경우는 아동복지 담당자가 2차로 확인 진행했고, 직접 만나지 못한 아이들 1,707명은 추가조사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사 결과 형편이 어려워 아이 양육이 여의치 않은 가정에는 복지서비스를 지원하고, 특이사항이 발견된 아동은 전문기관과 연계해 보호조치를 취했다”며 “뉴스 보도에도 나온 것처럼 자녀를 방치하거나 학대하는 부모도 치료와 관리 대상이다. 무기력에 빠진 부모가 자생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심리적 문제를 겪는 분에게는 치료지원에도 나섰다”고 밝혔다.

 

끝으로 “의사표현이 서툰 아이들을 폭력으로부터 보호하려면 행정과 지역사회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며 “미래의 꿈과 희망인 아이들이 안전하고 행복하게 자라날 수 있도록 도민 여러분들께서도 많은 관심과 애정을 가져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이상후 수원도시공사 사장, ‘고맙습니다 필수노동자’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