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 스마트 뮤지엄으로 도약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춰 로봇 통한 스마트한 관람객 서비스 제공

강지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1/21 [14:25]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 스마트 뮤지엄으로 도약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춰 로봇 통한 스마트한 관람객 서비스 제공

강지현 기자 | 입력 : 2021/01/21 [14:25]

▲ 경기도 내 뮤지엄 최초로 도입된 박물관 안내 로봇인 ‘오봇’. 경기문화재단 제공


지난 11월 1일, ‘숲에서 꿈꾸는 아이들’을 주제로 재개관한 경기문화재단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관장 표문송)이 2021년 새해를 맞아 스마트 뮤지엄으로 또 한 번의 도약에 나섰다.

 

경기 북부 지역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춰 로봇을 통한 스마트한 경험과 함께 차별화된 관람객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경기도 내 뮤지엄 최초로 도입된 박물관 안내 로봇인 ‘오봇’은 전시장 및 엘리베이터, 화장실 안내 등 관람객과의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비대면 서비스를 강화할 것이다.

 

그리고 흥겨운 음악에 맞춰 댄스 실력을 뽐내며 어린이들에게는 새로운 경험과 즐거움을 느끼게 해 줄 것이다.

 

또한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발열체크를 온가족이 함께 동시에 진행할 수 있어 효과적이며, 관람객 서비스 만족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오봇’은 코로나19 확산세를 고려하여 평일 오후에 시범운영 중이며, 추후 상황에 따라 본격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이상후 수원도시공사 사장, ‘고맙습니다 필수노동자’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