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염태영 수원시장 말씀에 전적으로 동의…행정서비스 소홀함이 없도록 할 터”

이상준 기자 | 기사입력 2021/02/19 [09:59]

이재명 “염태영 수원시장 말씀에 전적으로 동의…행정서비스 소홀함이 없도록 할 터”

이상준 기자 | 입력 : 2021/02/19 [09:59]

▲ 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캡처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추진과 관련해 수원을 중심으로 논란이 일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기남부지역 행정서비스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할 것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18일 올렸다.

 

먼저 이 지사는 “'경기 남부권 도민의 행정서비스 접근권을 위한 대안 마련'이 필요하다는 염태영 수원시장님의 말씀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중·삼중의 중첩된 규제를 받아온 경기 동·북부 지역의 특별한 희생에 특별한 보상을 추구하는 과정에서 남부권이 거꾸로 역차별 받는 일은 없어야 하기 때문”이라며 “결론적으로 우려하시는 문제는 없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언급했다.
 
이어 “우선 7개 공공기관이 동·북부로 이전한 후에도 경기남부권역에는 수원의 경기아트센터를 비롯한 13개 기관이 존치한다는 점을 감안해 주시기를 바란다”며 “기존 운영 중인 경기남부권역의 경우 지점(본부와 센터)은 존치해 남부권 도민의 행정서비스 접근에 불편을 최소화 할 것”이라고 했다.

 

또한 “참고로 경기주택도시공사는 6개 사업단, 경기신용보증재단은 3개 본부, 25개 지점, 7출장소,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5개 센터가 있다”며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신용보증재단의 광교에 예정된 공공청사는 최적의 입지 조건을 갖추고 있어 국내외 유수 기업과 기관의 유치가 가능하다. 경기도청이 신축으로 옮기고 난 뒤 구 청사 건물은 공공서비스 입주기관을 유치해 경기남부권역의 행정서비스 접근성을 충분히 보완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지사는 “새롭게 도래할 사회에서 공공의 역할은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며 “이에 따라, 이미 인프라가 구축된 경기 남부권의 기능 또한 확대될 것”이라고 했다.

 

끝으로 “지역 간 균형발전의 과업은 이해가 얽힌 모든 지역 간의 소통과 협의를 거쳐야 함을 명심하겠다”며 “열린 마음으로 다양한 의견을 경청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염태영 시장은 “균형발전 관점에서 경기도 공공기관을 분산배치한다는 취지는 이해한다”며 “다만 구체적인 추진방법은 수원시, 경기도의회와 긴밀히 협의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미얀마 사태 해결 촉구 결의대회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