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문화예술교육 비평웹진 '지지봄봄' 31호 발행

‘지지봄봄’ 스스로 꿈틀거리는 실천의 시도를 담아 코너 개편 진행

강지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7/27 [15:13]

경기문화예술교육 비평웹진 '지지봄봄' 31호 발행

‘지지봄봄’ 스스로 꿈틀거리는 실천의 시도를 담아 코너 개편 진행

강지현 기자 | 입력 : 2021/07/27 [15:13]

▲ 지지봄봄 31호 한-발-벗어나기. 경기문화재단 제공     ©수원화성신문

 

경기문화재단(대표이사 강헌)이 발행하는 문화예술교육 비평웹진 <지지봄봄> 31번째 호가 발행되었다.

 

올해 7월 <지지봄봄>은 일방향성 정보 전달보다는 독자 혹은 현장이 주체적으로 이야기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서 변화를 시도했다. 문화예술교육 현장 활동가 중심의 이야기를 풀어내는 코너, 직접 지지하고 싶은 현장을 찾아가보는 릴레이 인터뷰, 문화예술교육 너머 다른 분야와의 연결, 댓글공론을 통해 서로 묻고 답하며 다양한 생각이 담길 수 있는 코너들을 마련하였다.

 

31호의 주제 ‘한 발 벗어나기’는 <지지봄봄> 스스로 꿈틀거리는 실천의 시도를 그대로 담아내고 있다. 문화예술교육 현장을 향한 지지, 독자들과의 소통방식의 변화배경, 나아가고자 하는 방향을 소개하고 있다.

 

개편된 코너는 다섯 가지로 나뉜다. △프롤로그(문화예술콘텐츠 소개), △느긋한 우정(현장취재), △표류기(자기비평), △기술너머(예술과 기술), △언어들(언어로 보는 정책비평), △재연결(댓글공론장) 등으로 구성된다. 이중 '재연결 - 꼬리에 꼬리를 무는 안드로메다(이하 꼬꼬무 안드로메다)‘가 새롭게 신설되었다. 이 코너는 독자들이 직접 실시간 댓글을 달며 참여할 수 있는 댓글공론장이다. 일정기간 한 주제에 대해 댓글로 꼬리를 물며 스스로가 가진 질문과 고민, 문제의식을 함께 풀어보는 자리이다. 첫 번째 주제로 예술교육 현장에서 본 예술노동의 감수성에 대한 이야기를 담아내었다.

 

△ ‘프롤로그’에서는 매 호마다 지지봄봄의 주제와 연관된 음악이나 영화, 책, 전시, 공연 등에 대한 이야기로 한호를 시작한다. △ '느긋한 우정‘에서는 <삶이 기획이 될 때>, <현장이 사랑한 현장> 시리즈를 연재하며 현장에서 자신의 고민을 실천으로 이어가는 활동가와의 만남, 현장이 지지하고 싶은 현장을 직접 찾아가 애정담긴 이야기를 주고받는다. △ ‘표류기’ 코너에서는 문화예술교육 활동가들의 자기 기록을 담아낸다. 실패 속 고군분투, 한 사람의 예술, 생존에 대한 고민을 담아내며 현장이 중심이 되어 이야기를 풀어낸다. △ ‘기술 너머’에서는 기술사회를 살아가기 위한 기술을 탐색한다. 이번 호에서는 느린 재난의 시대에 생태와 기술에 대해 어떤 인식의 전환이 필요할지, 그를 토대로 어떤 형태의 문화예술교육이 가능할지를 묻는 첫 질문으로 시작된다. △ ‘언어들’에서는 문화, 예술 정책에서 쓰이는 ’언어‘들로 정책의 태도와 모습을 살핀다.

 

기획단으로 모인 세 명(팀)은 문화예술 현장을 서로 다른 매개로 살아내는 이들로 구성되었다. 현장과 정책 곳곳에서 흔들리며 마주하는 이야기와 목소리가 꾸밈없이 이어지기를 바라며 탐독을 넘어 공론이, 각개전투를 넘어 어깨친구로 닿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지지봄봄>은 2012년부터 10년 간 경기도를 중심으로 국내외 문화예술교육의 현장 이야기를 담아오고 있다. 문화예술교육 현장이라면 어디든 드라마처럼 펼쳐지는 다양한 삶과 배움의 이야기와 그 안에 감춰진 의미를 문화, 예술, 교육, 생태, 사회, 마을을 횡단하면서 드러내고 축복하고 지지하며 공유하는 문화예술교육 비평 웹진이다. 경기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 홈페이지(ggarte.ggcf.kr) 혹은 ggc페이지(ggc.ggcf.kr)에서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문의 : 경기문화재단 예술교육팀(031-853-983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원시의회 의원들, “청렴 실천 앞장설 것”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