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채농업인 희망지킴이, 경영회생지원사업
농어촌공사 경기본부, 9월까지 252억원 지원

김미선 기자 | 기사입력 2021/09/18 [09:30]

부채농업인 희망지킴이, 경영회생지원사업
농어촌공사 경기본부, 9월까지 252억원 지원

김미선 기자 | 입력 : 2021/09/18 [09:30]

한국농어촌공사 경기지역본부(본부장 이승재)는 ‘경영회생지원 농지매입사업’을 통해 올해 9월까지 경기도 내 부채로 경영위기에 처한 농업인 47명에게 252억원을 지원했다.

 

경영회생지원 농지매입사업은 자연재해나 부채 등으로 경영위기에 처한 농업인의 농지를 농지은행이 감정평가액으로 매입하고, 농업인은 매각대금으로 부채를 상환하도록 지원하는 제도다. 


뿐만 아니라 농업인은 매도한 농지를 지원금액의 1% 이내의 임대료로 최장 10년간 임차가 가능하며 임대기간 내에 언제든지 해당 농지를 다시 매입할 수 있는 환매권도 보장받을 수 있다.

 

경영회생사업 지원대상은 금융기관 또는 공공기관의 부채가 4,000만원 이상이거나 자연재해 연간 피해율이 50%이상이고 자산대비 부채비율이 40% 이상인 농업인이며, 매입대상은 지목이 전, 답, 과수원인 농지 또는 농지에 부속된 농업용시설(축사, 고정식온실)로 최대 10억원(농업법인 15억원)까지 지원이 가능하다.


따라서 부채 등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처한 농업인이 단순히 농지를 팔고 떠나는 것이 아니라 농업을 지속할 수 있는 여건을 그대로 보장받을 수 있다.

 

지원받은 농업인은 임대기간 종료시 해당 농지를 환매할 수 있으며 환매가격은 농지의 경우 감정평가액과 매도가격에 연간 3%를 가산한 금액 중 낮은 금액이며, 농업용시설은 당초 농지은행에 매도한 가격으로 매입이 가능하다.


또한, 농지은행은 농업인이 원활하게 환매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환매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우선 환매금액 납부 부담 완화를 위해 매도한 농지 중 일부 필지만 환매하는 부분환매할 수 있으며, 환매대금의 30%를 납부한 뒤 나머지 70%는 3년에 걸쳐 상환하는 분할상환제도도 실시하고 있다.


농업인이 여유자금이 마련될 경우 언제든 환매대금을 선납할 수 있는 수시납부 제도도 운영하고 있다. 수시납부시 임대료 절감과 더불어 납부 시점에서 3% 이자금액을 가산해 환매가격에서 공제하기 때문에 환매 부담도 줄일 수 있다.

 

경영회생지원사업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농지은행포털(www.fbo.or.kr) 또는 농지은행 대표전화(1577-7770)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경영회생지원사업 신청은 농업인 인근 한국농어촌공사 지사에서 가능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안양대 마우리찌오 리오또 교수, 한국 고승들의 전기 담은 『해동고승전』연구서 이탈리아에서 출간
1/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