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동부버스차고지, 친환경 에너지 클러스터로 재탄생

민·관 거버넌스로 충전시설과 발전시설 구축…발전 수익은 시민에 환원

이상준 기자 | 기사입력 2021/10/19 [09:32]

수원시 동부버스차고지, 친환경 에너지 클러스터로 재탄생

민·관 거버넌스로 충전시설과 발전시설 구축…발전 수익은 시민에 환원

이상준 기자 | 입력 : 2021/10/19 [09:32]

▲ 지난 3월30일 수원영통 수소충전소 준공식에 참석한 염태영 수원시장(가운데)이 한정애 환경부 장관(왼쪽)에게 햇빛발전소 구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수원시 제공     ©수원화성신문

 

│전기버스 충전기 부대시설로 태양광패널 설치해 연간 1073MW 발전

│버스차고지에 CNG·수소·전기충전소 등 모아 친환경 에너지 시설 거점화

│민간업체와 시민 참여로 비용 절감 및 에너지 거버넌스 효과 ‘톡톡’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도심 곳곳은 물론 외곽까지 쉼 없이 달리는 버스는 시민에게 필수적인 교통수단이지만 밤이 되어 버스가 모여드는 버스차고지는 대표적인 ‘님비’ 시설이다. 소음과 매연, 교통 유발 등의 다양한 문제로 ‘내 집 앞에는 안 되는’ 기피 대상이었다.

 

수원시에는 이같은 기존의 버스차고지에 대한 인식을 한 번에 바꾸는 공영차고지가 있다. 전기버스와 전기버스 충전시설, 수소 충전소, 천연가스 충전소 등 친환경 충전시설을 한 데 모으고, 태양광 발전 설비를 설치해 ‘환경수도’ 수원의 선도적인 친환경 에너지 거점시설로 만든 곳이다.

 

▲ 수소충전소와 CNG충전소, 전기버스 충전기 및 태양광 패널이 모두 설치돼 있는 수원시 동부버스공영차고지 친환경에너지클러스터 전경. 수원시 제공     ©수원화성신문

 

◇동부버스공영차고지, 820㎾ 규모의 햇빛발전소로 변신

수원시는 영통구 하동 1007번지에 위치한 동부버스공영차고지에 친환경 에너지 복합시설을 설치 완료해 전기버스 충전과 태양광을 이용한 전기 생산이 동시에 이뤄지는 공간으로 탄생시켰다. 버스차고지에 친환경 설비를 확충함으로써 도심 공간에서의 친환경 에너지 전환의 가능성을 보여주는 시설이다.

 

전체 1만3000㎡ 중 발전 및 충전기 사용 면적은 3798㎡다. 3개로 구획된 버스 주차공간과 사무동·정비동 건물 상부에 태양광 패널 총 1804장이 올려졌다. 패널 한 장당 시간당 455W의 발전 용량으로, 총 820㎾의 전기를 만들어낼 수 있다. 일조량 등 지역 여건에 따라 일평균 3.55시간 동안 발전하면 연간 1073MWh의 전력을 생산한다.

 

이는 우리나라 3인 가구의 월평균 사용량인 300㎾를 기준으로 매월 300가구에 전기를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뿐만 아니라 신재생 에너지 생산으로 연간 226toe의 화석 에너지 대체 효과와 온실가스 490t을 절감하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 전기버스를 충전하고 있는 모습. 수원시 제공     ©수원화성신문

 

태양광 발전소 운영은 수원시민햇빛발전사회적협동조합이 맡는다. 수원시민들이 조합원으로 참가해 에너지 효율화와 신재생 에너지를 확대하는 비영리 협동조합이다. 이번 발전소 설치를 위해 올해 2차례에 걸쳐 수원햇빛펀드를 모집했고, 약 350명의 조합원이 14억여 원의 건립기금을 출자했다. 덕분에 수원시는 태양광발전시설 건립을 위해 1억6000만 원의 민간자본 보조로 건립비용을 최소화할 수 있었다.

 

향후 태양광 발전으로 발생하는 수익은 수원시민에게 환원된다. 수원시민햇빛발전사회적협동조합은 비영리협동조합이어서 수익금을 조합원 배당 대신 기후 위기 극복을 위한 각종 사업과 교육 등 에너지복지 사업에 활용하는 구조로 운영하게 된다.

 

◇수소, 전기, 태양광발전소 등 친환경 에너지 모은 클러스터

동부버스공영차고지는 신대호수와 녹지 사이에 자리 잡아 진입 구간부터 자연 친화적이다. 수원시는 이곳에 버스 관련 각종 친환경 에너지 시설들을 모아 클러스터화했다.

 

먼저 동부차고지를 이용하는 시내버스 중 48대가 전기버스로 교체했다. 이에 맞춰 전기버스 충전기 24대가 설치됐다. 수원시와 민간 버스업체들은 앞으로 전기버스 확충 계획에 맞춰 총 240대의 전기버스를 도입하는데 협력하며, 전기충전기도 총 순차적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다.

 

차고지 입구에는 지난 3월30일 준공한 ‘수원영통 수소충전소’가 눈에 띈다. 수원시에 최초로 건립된 수소 충전시설로, 하루 충전용량이 250㎏ 규모다. 10시간 운영 기준으로 약 50대의 수소차를 충전할 수 있는 수원지역 유일한 수소 충전시설이다.

 

수소충전소 바로 옆에는 천연가스 버스를 충전하는 CNG 충전소가 있다. 경유를 사용하던 버스에 비해 매연이나 미세먼지가 없고 소음도 적은 버스들이 CNG 버스가 이용하는 충전소다.

 

기피 시설로 여겨지던 버스공영차고지에 CNG충전소와 수소충전소, 전기버스 충전소와 태양광발전소가 집적화된 친환경 에너지 클러스터로 재탄생한 셈이다.

 

▲ 수원시 영통구 하동에 위치한 수원시 동부버스공영차고지에서 전기버스들이 줄지어 충전하고 있다. 수원시 제공     ©수원화성신문

 

◇민·관 거버넌스와 적극행정으로 빚어낸 결실

동부버스공영차고지에 다양한 친환경 설비와 태양광발전소 등 친환경 복합시설을 구축하는 데는 불합리한 규제를 타파하는 적극행정과 민·관 거버넌스가 필요했다.

 

앞서 수원시는 지난해 4월 공영버스차고지에 친환경 복합에너지 시설을 구축할 계획을 수립했다. 전기버스 충전기 설치와 함께 비바람으로부터 전기충전기와 버스 기사들을 보호하기 위한 캐노피가 필수적인 만큼 이를 신재생에너지 확대에 활용한다는 구상이었다.

 

하지만 추진 과정에는 난관이 기다리고 있었다. 버스공영차고지는 도시계획시설로, 정해진 목적 외의 시설을 설치하거나 변경하는 것은 어려웠기 때문이다. 구조물로 설치할 경우 건축법상 건폐율을 적용받는 문제도 걸림돌이 됐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수원시 기후대기과, 대중교통과, 도시교통과 등 관련 부서들이 서로 머리를 맞댔고, 오랜 기간 협의를 거쳐 해결의 실마리를 찾았다. 충전기 상부를 구조물이 아닌 전기충전기 부대시설로 법률 검토를 받아 차고지 운영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한 것이다.

 

특히 수원시는 지난해 9월 민간기업과의 다자간 업무협약을 이끌어 태양광발전소 구축 사업을 현실화시킬 수 있었다. 협약에는 수원시를 비롯해 동부공영차고지를 이용하는 수원여객운수㈜, 용남고속㈜, 남양여객자동차㈜와 전기충전설비 운영을 담당하는 ㈜에스이모빌리티, 태양광발전시설을 운영할 수원시민햇빛발전사회적협동조합 등 6자가 참여했다. 이들은 전기버스 확대와 함께 차고지에 전기충전기를 설치하고 상부 공간에 입체적인 부대시설을 설치해 태양광 발전을 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았다.

 

▲ 친환경에너지클러스터인 동부버스공영차고지 입구에 수원지역 최초의 수소충전소인 수원영통 수소충전소가 있다. 수원시 제공     ©수원화성신문

 

수원시와 민간의 협력은 원활한 이번 친환경 에너지 복합시설 구축 사업 추진의 핵심이다. 버스운송사업자와의 현행 법률의 한계를 극복하고 공영차고지에 친환경 클러스터를 구축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민간 업체 역시 전기버스와 충전시설을 도입하며 필수적인 캐노피의 건축 비용을 절감하게 됐고, 시민이 참여한 비영리협동조합의 발전사업 참여로 이익이 시민과 환경에 다시 환원되는 선순환 구조도 만들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동부버스공영차고지 친환경 에너지 복합시설 구축은 민·관 협력으로 재원을 마련하고, 추진 과정의 문제도 원활하게 해소해 나간 의미가 크다”며 “수원시민들이 에너지 전환 문제에 더 큰 관심을 기울일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끝까지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는 오는 11월 중 친환경 에너지 복합시설 구축사업 준공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이재정 교육감, 12세 이상 코로나19 백신 접종 독려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