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신대 김준혁 교수, ‘청년혁신안, 국회의원 동일지역구 출마 3선 제한’ 등 정치개혁 만드는데 앞장서

이상준 기자 | 기사입력 2022/01/07 [10:08]

한신대 김준혁 교수, ‘청년혁신안, 국회의원 동일지역구 출마 3선 제한’ 등 정치개혁 만드는데 앞장서

이상준 기자 | 입력 : 2022/01/07 [10:08]

▲ 더불어민주당 정당혁신추진위원회 관계자들이 발언을 하고 있다. 수원좋은도시포럼 제공     ©수원화성신문

 

청년층의 정치 참여를 높이고 국회의원의 동일지역구 출마를 3선으로 제한하는 혁신안이 발표됐다.

 

더불어민주당 정당혁신추진위원회(이하 혁신위)는 6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한 1차 혁신안을 발표했다.

 

혁신위는 청년혁신안 1탄으로 청년후보자 기탁금 50프로 하향, 당 후보등록비와 경선비용 50프로 하향, 청년추천보조금 신설, 당 공천관련기구 청년위원 20프로 할당 의무화를 통해 청년층의 정치 참여를 높이기로 했다.

 

이와함께 민주당 당규 개정을 통해 동일 지역구에서 3회 연속으로 당선된 국회의원이 후보자 신청을 할시 무효로 하며 21대 국회부터 즉시 적용한 것을 제시했다.

 

혁신위 장경태 위원장은 "국민우선 당원중심의 기치로 더 내려놓는 민심 실천 정당, 더 표용적인 젊은 정당, 더 스마트한 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준혁 혁신위원(한신대 교수)은 "10여 차례의 회의를 거쳐 마련한 혁신안에는 기존 정치를 답습하지 않고 국민 주권 실현과 참신한 정치신인들의 참여를 확대할 수 있는 진일보한 방안이 담겼다"며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를 들으며 혁신의 길을 걸어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혁신위는 혁신안 마련을 위해 지난달 9일부터 31일까지 국민을 대상으로 국민혁신 과제를 선정한 결과 총 1천여건의 과제가 선정됐으며 683명의 국민과 당원을 '국민혁신위원'으로 위촉할 계획이다

 

한편, 혁신위는 국민 우선, 당원 중심의 혁신 활동을 기치로 정치교체, 세상교체, 세상교체를 선언하며 지난달 출범했다.

 

평균 연령 40대 초반의 젊은 혁신위원회로 총 22명의 혁신위원 중 절반 이상을 외부위원으로 위촉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2022년 식품가공기능사 양성 교육’ 수강생 모집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