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산업진흥원 업무 개시…반도체 기업 전략 육성 기대

창업부터 마케팅, 기술개발, 판로개척까지 체계적으로 지원

김미선 기자 | 기사입력 2022/01/12 [14:47]

용인시산업진흥원 업무 개시…반도체 기업 전략 육성 기대

창업부터 마케팅, 기술개발, 판로개척까지 체계적으로 지원

김미선 기자 | 입력 : 2022/01/12 [14:47]

▲ 백군기 용인시장이 12일 용인시산업진흥원 개소식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용인시 제공     ©수원화성신문

 

용인시산업진흥원이 본격 업무를 개시했다. 

 

용인시는 반도체 및 소부장 기업을 전략적으로 육성하고 관내 기업의 판로 확대 및 해외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기존 용인시디지털산업진흥원의 명칭을 용인시산업진흥원으로 변경하고 조직을 확대 개편했다고 12일 밝혔다.

 

1개 본부 6개 팀에서 산업진흥본부와 미래산업팀, 수출지원팀을 신설해 2개 본부 8개 팀으로 확대했으며 창업부터 마케팅, 기술개발, 판로개척까지 관내 기업들을 체계적으로 지원한다. 

 

또 소통 채널을 다각화해 기업에 필요한 정보를 적시에 제공하고,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한 네트워크도 구축할 계획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용인시산업진흥원이 중소 벤처기업의 육성과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에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110만 용인시민의 미래먹거리인 반도체산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기반을 계속해서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이날 백 시장과 김기준 용인시의회 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을 열고 용인시산업진흥원의 새 출발을 알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오병권 권한대행, 아파트 건설현장 특별 점검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