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문화재단, 지역공동체 조사결과 '경기마을기록' 발간

현대 지역공동체의 특징과 도민의 삶을 고찰한 경기마을기록 ⑯~⑳ 총 5종 발간

강지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3/19 [14:55]

경기문화재단, 지역공동체 조사결과 '경기마을기록' 발간

현대 지역공동체의 특징과 도민의 삶을 고찰한 경기마을기록 ⑯~⑳ 총 5종 발간

강지현 기자 | 입력 : 2020/03/19 [14:55]

▲ 「2019 평택의 사라져가는 마을」 경기마을기록 ⑳  © 수원화성신문


경기문화재단(대표이사 강헌)은 경기도 현대 지역사회 기록화 사업의 일환으로 도시화, 산업화로 사라질 위기에 있거나 변화를 겪고 있는 파주, 포천, 안성, 평택시에 소속된 지역공동체 조사결과를 책으로 발간했다.

 

파주문화원과 협력사업으로 진행한 조리·탄현 마을지는 읍면지 성격의 종합기록물로서 민통선 지역 주민들의 생활을 조명했고, 평택문화원과 협력한 진위면, 팽성읍, 원평면에 대한 조사는 대단위 개발로 빠르게 사라져가는 전래적 삶의 기록과 전통읍치 관련 공동체라는 주제가 중점적으로 다뤄졌다.

 

또한, 재단은 시군 협력조사 말고도 경기도의 이색지대에 대한 기획조사를 병행했다. 면민의 50% 이상이 외국인 노동자인 공동복합도시의 변화상을 기록한 포천시 가산면, 개발성장의 편차를 보이는 시군간 접경지 문화의 기원과 내용, 전통과 새로운 가치관이 공존하는 지역의 공동체성 강화 방안을 살핀 안성시 도기동, 공도읍 진사리·중복리 편은 기록보존과 활용성을 갖춘 결과물들이다.

 

2011년에서 2019년까지 경기 마을기록사업을 진행해온 경기문화재단은 총 20권의 책을 발간하게 되었다. 경기학연구센터 윤소영 학예연구사는 “2018년을 기점으로 오래된 마을의 민속과 전통 위주에서 근현대 경기도의 고유성을 지닌 현대공동체로 조사영역을 확대했다”며, “오늘을 함께 살아가는 공동체의 구조와 속성을 공유함으로써 지역적 자긍심과 연대감이 강화될 수 있다는 것이 이 사업의 장점”이라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도 시군협력사업과 경기학 조사연구 기획사업을 통해 경기도의 지역정체성과 문화변동사를 밝히는 기록화사업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2019년 발간된 자료는 경기문화재단 홈페이지와 경기도사이버도서관 경기도메모리에서 누구나 다운받아 볼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성시의회 군공항이전반대특별위원회, "군공항이전특별법 개정안 결사 반대"
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