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450억 규모 재기지원펀드 2호 조성… 실패 기업의 가능성에 집중 투자

9월부터 본격적인 기업 발굴·투자…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 겪는 기업까지 대상 확대

박종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9/16 [17:45]

도, 450억 규모 재기지원펀드 2호 조성… 실패 기업의 가능성에 집중 투자

9월부터 본격적인 기업 발굴·투자…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 겪는 기업까지 대상 확대

박종희 기자 | 입력 : 2021/09/16 [17:45]

경기도는 총 450억 원 규모의 ‘경기재기지원펀드 2호’ 조성을 완료하고, 재기기업 및 코로나19 피해기업을 위해 본격적인 투자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오후 2시 경기도와 ㈜하나벤처스(펀드운용사), 기타 출자자 등은 ‘경기재기지원펀드 2호’ 결성총회를 개최해 펀드 결성을 완료, 향후 펀드 운용방안 및 투자전략 등에 대해 논의했다.

 

‘경기재기지원펀드’는 경기도가 도내 유망 중소기업 등을 대상으로 자금 확보 등 재창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새로운 도약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9년부터 도입·추진한 사업이다.

 

이번 2호 펀드는 도가 50억 원을 출자하고 민간 자금 등 400억 원을 출자 유치해 당초 결성 목표금액인 100억 원보다 350억 원이 더 많은 총 450억 원 규모로 결성됐다.

 

이로써 150억 원 규모의 1호 펀드와 합산해 사업 개시 당시 목표였던 200억 원의 3배 규모인 600억 원의 펀드를 조성·운영하게 됐다.

 

특히 이번 2호 펀드는 기존 재기 희망 기술혁신 중소·벤처기업 외에도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까지 투자받을 수 있도록 대상을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도는 이번 2호 펀드 결성에 따라, 올해 9월부터 본격적으로 대상 기업을 발굴, 재기와 향후 성장 가능성이 높은 업체들을 대상으로 집중 투자를 펼칠 계획이다. 운용기간은 오는 2029년 9월까지다.

 

도는 그간 실패 경험이 기업의 큰 자산이 되고 사회에 도움이 되는 ‘재도전 창업 생태계 기반’ 구축을 위해 ‘재기지원펀드 200억 원 조성’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해왔다.

 

그 일환으로 지난 2019년 150억 원 규모의 1호 펀드를 조성, 이후 1년 반 만에 조성규모의 42%인 63억 원을 도내 7개 기업에 투자해 성공적인 재기를 지원했다(2021년 6월 30일 기준).

 

정도영 경기도 경제기획관은 “민간의 투자 유도를 통해 재기기회를 제공하여 가능성 있는 실패기업이 투자받을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에 목적을 뒀다”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과 실패를 딛고 재기를 희망하는 기업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안양대 마우리찌오 리오또 교수, 한국 고승들의 전기 담은 『해동고승전』연구서 이탈리아에서 출간
1/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