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평화협력 지방정부협의회’, 1차 총회 열어 회장단 구성 등 운영체계 확립

협의회 회장 최대호 안양시장, 부회장 이재준 고양시장, 김종천 과천시장, 박승원 광명시장, 박정현 부여군수, 정동균 양평군수 선출

박종희 기자 | 기사입력 2021/10/25 [17:15]

‘남북평화협력 지방정부협의회’, 1차 총회 열어 회장단 구성 등 운영체계 확립

협의회 회장 최대호 안양시장, 부회장 이재준 고양시장, 김종천 과천시장, 박승원 광명시장, 박정현 부여군수, 정동균 양평군수 선출

박종희 기자 | 입력 : 2021/10/25 [17:15]

▲ 25일 오후 경기도청 신관 상황실에서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 최대호 안양시장, 유성훈 서울금천구청장, 이재준 고양시장, 박정현 부여군수, 김종천 과천시장 등이 현장 참석한 가운데 남북평화협력 지방정부협의회 1차 총회가 열리고 있다. 경기도 제공     ©수원화성신문

 

지방정부 주도의 남북교류협력사업 활성화를 위한 협의체인 ‘남북평화협력 지방정부협의회’가 25일 회장단 구성 등 운영체계를 확립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경기도는 이날 오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남북평화협력 지방정부협의회 1차 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총회는 평화부지사와 회장단은 현장에서, 회원들은 영상회의로 참여하는 온라인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다.

 

‘남북평화협력 지방정부협의회’는 지방정부 차원 남북교류협력사업의 효율적 추진과 공동 대응 네트워크를 구축하고자 지난 5월 21일 출범한 정책 협의체로, 경기도가 4.27 판문점 선언 이후 2018년부터 구성을 추진해왔다.

 

현재 협의회에는 경기도와 도내 31개 시군은 물론, 전국적으로 서울, 부산, 인천, 울산, 경남, 충남, 전북, 대전, 강원, 충북지역 29개 시군구를 포함해 총 61개 지방정부가 참여하고 있다.

 

이번 첫 번째 총회에서는 협의회를 이끌어 갈 회장단을 구성하고, 협의회 주요사업의 재원이 될 분담금 안건을 의결했다.

 

회장에는 최대호 안양시장이, 부회장으로는 이재준 고양시장, 김종천 과천시장, 박승원 광명시장, 박정현 부여군수, 정동균 양평군수가 선출됐다. 분담금은 지방정부 규모·인구 기준으로 차등 부담하기로 결정됐다.

 

협의회는 향후 회장 지방정부인 안양시를 중심으로 사무국을 운영, 실무적 역량을 강화해 지방정부 남북교류협력사업 활성화 및 공동사업 발굴, 남북교류협력을 국내·외 네트워크 구축, 관련 법령 개선 및 제도적 기반구축 등에 나설 방침이다.

 

아울러 전국 지방정부를 대상으로 지속적인 참여 제안을 통해 협의회 구성원 확대를 추진, 지방정부가 추진하는 남북교류협력사업의 저변이 더욱 넓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이재강 평화부지사는 이날 환영사를 통해 “지방정부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역량을 충분히 갖췄고, 남북관계가 난관에 봉착했을 때 소규모 협력사업으로 돌파구를 열어왔다”며, “회장단을 중심으로 정보와 노하우를 나누고 중앙정부와 긴밀하게 협력해 평화의 길을 함께 걸어가자”고 말했다.

 

회장으로 당선된 최대호 안양시장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우리 지방정부에서 나서서 중요한 역할을 해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협의회가 역할을 잘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겨울은 밖으로 헛눈 팔지 않고 안으로 귀기울이면서 여무는 계절”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