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박물관 초상화 기획전 '열에 일곱七分之儀' 개막

한 인물을 그린 여러 초상화 한 자리에 모아 살펴보는 자리
'조영복 초상' 등 보물 4점을 비롯한 30여 점의 초상화 소개

강지현 기자 | 기사입력 2021/12/07 [16:12]

경기도박물관 초상화 기획전 '열에 일곱七分之儀' 개막

한 인물을 그린 여러 초상화 한 자리에 모아 살펴보는 자리
'조영복 초상' 등 보물 4점을 비롯한 30여 점의 초상화 소개

강지현 기자 | 입력 : 2021/12/07 [16:12]

▲ 조영복 초상, 1725, 보물. 경기문화재단 제공     ©수원화성신문

 

경기문화재단 경기도박물관(관장 김기섭)은 오는 12월 7일에 초상화 기획전 《열에 일곱七分之儀》을 개막한다. 대표작 <조영복 초상(趙榮福肖像)>을 비롯한 보물 4점과 경기도 유형문화재 8점 등, 모두 30여 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에서는 한 인물을 그린 여러 초상화를 모아 살펴봄으로써, 조선 시대 초상화가 인물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다양한 방식을 조명한다.

 

‘열에 일곱’을 의미하는 ‘칠분(七分)’이라는 말은 예부터 초상화를 부르는 다른 명칭이었다. 이는 장역(張繹)이 송나라의 유학자 정이(程頤)의 제문에서 초상화를 가리키며 “칠분의 용모가 있다.”고 말한 구절에서 유래한 것이다. 뛰어난 초상화는 사람의 한 부분을 정확하고 아름답게 담아낸다. 그럼에도 필연적으로 한 장의 그림은 사람의 일부, 곧 ‘열에 일곱’ 만을 그려낸다는 의미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박물관의 소장품을 중심으로, 같은 인물을 그린 다른 초상화들을 한자리에서 소개한다. 각각의 초상화는 같은 대상을 표현하면서도 서로 다른 모습으로 인물을 그려낸다. 이는 곧 모든 초상화가 한 사람의 서로 다른 마음 일부를 보여주고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전시를 통해 서로 다른 초상화들이 어떻게 한 사람의 각기 다른 일부를 공교하게 잡아내는지 살펴볼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다.

 

전시는 모두 다섯 개의 부로 구성하였다. 

 

▴1부 ‘칠분의 구현’에서는 보물로 지정된 두 점의 <조영복 초상>을 통해 그림이 인물의 서로 다른 부분을 잡아 표현하는 방식을 살펴본다. 이지당(二知堂) 조영복은 숙종 대부터 영조 대에 이르기까지 관직에 있었던 문신이다. 그의 초상화 두 점은 같은 해에 완성되었음에도, 유배 중인 조영복의 모습과 관직에 돌아온 이후의 모습을 각기 다른 형식으로 그려냈다. 

 

▴2부 ‘조영석과 진재해’는 <조영복 초상>을 그린 명망 높은 두 화가를 소개한다. 조영석(趙榮祏)은 조영복의 동생이자 당대 가장 명망이 높았던 선비 화가이며, 진재해(奏再奚)는 임금의 초상을 그린 어진화사로 잘 알려졌던 화원이다. 

 

▴3부 ‘한 사람, 두 개의 모습’은 한 인물을 그린 서로 다른 초상화를 한자리에 모아 봄으로써, 그림에 담긴 각기 다른 마음을 살펴보는 자리이다. 각각의 초상화에는 개인의 서로 다른 정체성이 시각적으로 구현되어 있다. 

 

▴4부 ‘각기 다른 얼굴, 서로 다른 빛깔’에서는 박물관의 다양한 소장품 초상화를 통해 그림이 정체성을 시각화 하는 다양한 양상을 살펴본다. 공신도상의 이모 전통과 성현 이미지의 전승, 20세기 이후 초상화의 제작 양상 등을 보여주는 작품들이 소개된다. 마지막으로 

 

▴5부 ‘오늘, 우리의 초상’은 《2021 경기도박물관 초상화 그리기 대회》에 참가한 어린이들의 작품과 수상 어린이 인터뷰를 영상으로 소개하고, 이를 통해 지금 시대 초상화의 모습을 확인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관람객들이 작품에 더욱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구성하기 위해 노력했다. 내부의 설명 글은 줄이고 경기도박물관 학예연구사들이 직접 소개하는 전시 해설 영상을 게시함으로써, 조금 더 편안하게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하였다. 전시에 출품된 작품의 이름표에는 QR코드가 표기되어 있어, 더 많은 설명을 원하는 관람객은 작품에 대한 상세 설명 및 세부 이미지를 직접 확인해 볼 수 있다.

 

시대가 변하며 이제 전통적인 의미의 초상화가 그려지는 일은 매우 드물어졌다. 하지만 여전히 우리는 자신의 모습을 이미지로 남긴다. 그림의 자리는 사진과 영상이 대신하고, 휴대 전화 화면과 온라인 플랫폼이 그 바탕이 되어준다. 만들어진 시기나 매체와 무관하게 모든 초상은 인물에 대한 다채로운 이야기를 담고 있다.

 

12월 1일, 취임한 경기도박물관 김기섭 신임 관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사람의 뜻과 마음을 전달하는 매체로서 옛 초상화가 가지는 친근한 매력을 확인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관련 문의 : 경기도박물관 학예운영실(031-288-5357)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2022년 식품가공기능사 양성 교육’ 수강생 모집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