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두 살 소년들의 마음 속 솔직한 이야기 청소년극 <발가락 육상천재>

수원SK아트리움, 방방곡곡 문화공감 국·공립예술단체 우수공연프로그램 초청

강지현 기자 | 기사입력 2022/09/14 [09:37]

열두 살 소년들의 마음 속 솔직한 이야기 청소년극 <발가락 육상천재>

수원SK아트리움, 방방곡곡 문화공감 국·공립예술단체 우수공연프로그램 초청

강지현 기자 | 입력 : 2022/09/14 [09:37]

▲ 포스터.     ©수원화성신문

 

수원문화재단(대표 김현광)이 2022년 방방곡곡 문화공감 국·공립예술단체 우수공연프로그램 – (재)국립극단 단체의 청소년극 <발가락 육상천재>를 수원SK아트리움 소공연장에서 10월 1일 오후 2시, 오후 5시 2회에 걸쳐 선보인다.

 

 

청소년극 <발가락 육상천재>는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국립극단 청소년극 대표 레퍼토리로 자리 잡은 <록산느를 위한 발라드>, <레슬링 시즌>의 연출가 서충식의 청소년극 신작이다.

 

뭘 봐? 12살 처음 봐? <발가락 육상천재>는 어린이와 청소년의 경계에서 ‘장난꾸러기’라는 다섯 글자 속에 감춰둔 혼자만의 고민을 가진 자갈초 육상부 소년들의 이야기를 신비한 설정과 블랙 유머로 재치 있게 풀어낸다.

 

바닷가 마을 자갈초등학교에 전학 온 정민이 학교 신기록과 함께 1등을 차지하며 육상부를 뒤흔들고 언제나 1등을 차지했던 호준은 자신이 인어에게 발가락을 잡아먹혔다며 더 이상 달리려 하지 않으면서, 열두 살소년들은 그 인어를 잡기 위해 바다로 향하는 이야기다.

 

좋아하던 달리기를 등수 매기는 수단으로 이용하게 되면서 나락으로 떨어졌다가, 비로소 자신이 무엇을 위해 달리기를 하는지 깨닫는 열두 살소년들의 모습은 아이들뿐만 아니라 어른들에게도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 2020 국립극단 발가락 육상천재 공연사진.     ©수원화성신문

 

관람연령은 12세 이상으로 인터파크 티켓(ticket.interpark.com)에서 예매 가능하며, 전석 2만 원이다.

 

청소년극 <발가락 육상천재>는 수원시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공동 주최하고 수원문화재단(수원SK아트리움)이 주관하며 문화체육관광부 및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후원한다.

 

수원문화재단 관계자는 “개천절 연휴를 맞아 12세 이상의 자녀를 둔 가족이 다 같이 볼 수 있는연극으로 남들보다 조금 더 특별하고 싶은 열두 살 아이들의 고민과 속마음을 통해 아이들은 공감하고, 부모들은 자녀들의 마음을 이해할 수 있는 가족 간의 공감대를 형성해 줄 수 있는 특별 기획 공연이다”고 밝혔다.

 

한편 (재)국립극단은 1950년 창단된 우리나라 최초의 국립예술단체로서 70년간 연극 작품의 창작과 인재 양성을 통해 연극 예술 발전을 선도하고, 많은 국민이 연극을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해 온 단체이다. 문의는 수원SK아트리움 공연기획팀(031-250-5300)으로 하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우리가 인생이라 부르는 것들-밥벌이에 관하여’
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